기성용의 실망스러운 세러모니

이야기/축구 2011.01.26 11:30 Posted by 人形使

25일 저녁에 있었던 아시안컵 준결승 한일전은 참으로 실망스러운 경기였다.

승부차기에서 앞선 3명의 슛이 연달아 실패해서도 아니고,
일본에 비해 경기력이 떨어져서도 아니고,
박지성의 마지막 꿈이자 목표였던 아시안컵 우승이 결국 좌절되서도 아니다.

바로 기성용의 골 이후 행한 원숭이 세러모니 때문이었다.

FIFA는 지난 2006년부터 인종차별에 대해서 엄격히 제재를 하고 있다.
경기 중에 인종차별에 해당되는 행위를 했을 경우, 리그일 경우 승점 3점, 재발시 승점 6점을 삭감하고 있으며, 이번 아시안컵과 같이 리그가 아닌 대회의 경우 실격처리가 된다.

만약 우리가 일본에게 승리를 했었더라도, 기성용의 행위로 인해 결승 진출은 커녕 실격처리가 될 수 있는 중대한 실수였다.

일본을 비하하는 것이 옳지 않다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선수 개인의 선택이며 취향이다. 그에 대해 쓴소리를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그러나 그가 수많은 사람들이 보고 있는 경기에서 그같은 행위를 한 것은 프로로서의 자격이 부족함을 드러낸 것이다. 자신의 짧은 생각으로 인해 얼마나 팀이 피해를 입을 수 있을지를 먼저 생각했어야 했다.

기성용은 아직 앞길이 창창한 젊은 선수이다.

이번 사건을 큰 교훈으로 삼고 앞으로 행동가짐에 항상 주의를 해주길 바란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000sec | F/3.2 | 0.00 EV | 105.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1:01:25 22:47:4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