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라는 이름의 시한폭탄

이야기/축구 2012.03.19 19:39 Posted by 人形使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내년 시즌부터 K리그 승강제가 드디어 도입됩니다.


올해 성적에 따라 하위 2개팀은 내년부터 2부리그로 강등되게 됩니다.
그런데 아직 시즌 극초반이지만, 연맹의 예상을 깨는(?) 사건이 생기고 있습니다.
바로 상주 상무인데요.

연맹에서 올 초 강등제 및 스플릿 시스템을 설명할 때에 상주 상무를 어떻게 한다는 공식적인 설명은 없었습니다.
아마도 상주 상무가 알아서 하위 리그에 속해 최종 강등 2팀에 속할거라고 예상을 한 모양인데...
그런 기대를 무참히 깨고, 현재 상주는 7위를 기록 중입니다. 이대로 성적을 유지할 수 있다면 스플릿에서 상위 리그에까지 올라가
연맹에게 빅엿을 선물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만약 상주가 상위 리그로 들어간다면, (연맹으로써는 상상도 하기 싫은 상황이겠지만...)
올 시즌의 목표인 강등 2개팀을 어떻게 정할 것인가라는 엄청난 논란에 빠질 것입니다.
상주를 포함한 3개팀을 강등시켜야 할 것인지, 상주와 꼴등 팀을 포함해 2팀을 강등시킬 것인지 등...
각 팀마다 목소리를 높일 것이 뻔하므로, 연맹에서는 어떻게던 상주가 알아서 내려가 주기를 바랄 것입니다만
또 10억이나 투자해서 운영을 하고 있는 상주로써는 도저히 받아드릴 수 없는 이야기겠죠.

어쨋거나 리그 초반,
K리그 강팀들의 예상을 깨는 부진, 시민팀들의 예상 외의 활약, 내홍에 빠진 대전등...
시작부터 K리그에는 각종 이야기거리가 풍성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