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한국선수들의 행보 예상

이야기/축구 2012.05.16 09:38 Posted by 人形使

박지성. 잔류
퍼거슨이 내치네 어쩌네 하는 추측기사들이 있지만,
전술적인 효용가치는 있음.
필요 없다고 생각되면 1년 계약 연장하고 내다 팔아도 됨.
맨유 입장에서 박지성은 쉬운 남자.
그리고 백작처럼 ㅎㄷㄷ한 이적료를 주고 데려온 것도 아니라
공짜로 내줘도 아쉬울게 없음

이청룡. 이적
팀 재정문제 등으로 이적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
내년 여름에 계약이 만료되는 관계로 볼튼으로서는 올 여름이 이적료를 챙길 수 있는 마지막 기회
예상되는 이적료는 70~90억
하지만 저 이적료를 부담하며, 장기부상에서 돌아온 선수를 사갈 팀이 있을까하는 의문
선더랜드, 뉴캐슬등으로의 이적 예상

구자철. 이적
선수 입장에서 성격 이상한 감독이 지휘하는 팀에 남아있기 보다는
적당한 다른 팀으로의 이적을 원할 곳으로 보임
선수 입장에서는 구단이 직장임. 직장상사와 성격이 맞지 않으면 이직을 원하게 마련

기성용. 이적
선수와 팀 모두 이적을 원함

박주영. 이적
박주영 자신이 이적을 원하는지는 미지수이나 여론에 등떠밀려 이적을 시도할 것으로 보임
선수 본인은 EPL 내로의 이적을 원하겠지만 적당한 팀이 있을지 모르겠음
볼튼 잔류시 볼튼으로의 이적 가능성도 있다고 봄.
선수가 우선 심적인 안정을 갖기 위해 한국국적 선수가 있는 팀을 선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

지동원. 임대 혹은 잔류
다음 시즌에서도 주전자리는 없음
구자철 성공에 자극받아 2부 리그로의 임대를 추진할 수 있음
팀 입장에서는 쓸만한 벤치 카드라 임대를 먼저 제안하지는 않겠지만 선수가 강하게 원할 경우 성사 될 수 있음

차두리. 국내복귀
은퇴하기 전에 국내리그에서 한두시즌 보내면 좋겠다는 생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