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강원도여행 - 4. 구문소

여행/국내 2012.04.03 15:46 Posted by 人形使

SAM_3664


SAM_3670

철암마을로 이동하다가 발견하고 잠깐 본 코스.

바로 옆에 자연사박물관도 있고, 철암마을 지나는 코스라

잠깐 들르기에 좋은 코스라고 여겨진다.

정작, 철암마을은 생각보다 너무 별로여서 아무 사진도 찍지 못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2 강원도여행 - 3. 너와집

여행/국내 2012.04.03 15:37 Posted by 人形使


SAM_3617

강원도의 유명 맛집이라는 "너와집"


SAM_3619

주변에 아파트며 상가등이 있어 토속적인 분위기는 좀 덜하다.


SAM_3620

SAM_3621

SAM_3622

SAM_3623

SAM_3624

SAM_3638

SAM_3640

SAM_3641

SAM_3655

SAM_3656

SAM_3657
7천원짜리 산채비빔밥 세트 외에는 너무 비싸고 별로라는 평들이 있던데,

나의 의견과 상관 없이 와잎께서는 제일 비싼 세트 메뉴 주문.

뭐 그래도 비싸서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2 강원도여행 - 2. 화암동굴

여행/국내 2012.04.03 15:15 Posted by 人形使

SAM_3601

1박2일을 보고 삘 받은 화암동굴.

이번 강원도 여행의 주목적지이기도 했는데, 생각보다 사람은 많지 않았다. 1박2일에서 바로 나온 것에 비해서는 정말 사람이 없는 편. 시즌2를 보는 사람이 많이 없나?


SAM_3532

주차장에서 입구까지 언덕이 좀 긴편인데, 걸어서 올라가면 약 10-20분 거리라고 한다. 체력 딸리는 우리 식구는 당연히 돈 좀 쓰더라도 편히 올라가는 방법을 선택. 어른의 경우 2,000원을 내면 이와 같은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갈 수 있다. 초등학생 이하는 무료. 올라가는 것만 가능하다.


SAM_3535

여기가 화암동굴 입구.

입장은 5시 10분 정도까지만 가능하다. 전체 길이는 1.8km

보는 데에는 빠르게 훑고 나오면 1시간. 느긋이 나오면 2시간 정도도 걸릴 듯 하다.


SAM_3540

화암동굴은 원래 금광이었는데, 갱도를 파다가 동굴을 발견한 곳이라고 한다.

1박2일에서 금광이나 그런 이야기는 전혀 없었는데, 실제로 전체 코스 중 90%는 금광이며 실제 자연동굴은 아주 잠깐이다. 나와 같이 자연동굴만을 생각하고 방문하는 사람은 다소 실망할 듯 하다.

중간에 금광갱도 사이를 이동하는 약 230m의 계단이 있는데, 애가 내려가기에는 위험해 보여서 안고 내려갔더니... 엄청 힘들었다. ㅜㅜ

계단 자체의 난이도는 최상급.

입구에 노약자는 출입하지 말라는 경고가 있었는데, 정말 농담 아니라 노약자, 특히나 무릎이 안좋으신 분은 안 오시는게 좋을 듯 하다.

SAM_3542

SAM_3540

SAM_3545

SAM_3547

SAM_3546

SAM_3552

SAM_3555

SAM_3559

SAM_3563

SAM_3569

SAM_3570

SAM_3573
어디선가 기증 받았다는 실제 금괴

SAM_3580
여기가 동굴

SAM_3591

SAM_3592
전체 동굴 사진.

실제로는 커다란 동굴을 한바퀴 도는 짧은 코스가 전부다.

SAM_3594
1박2일 클로징 촬영 장소

SAM_3603

흔한 강원도의 트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2 강원도여행 - 1. 한반도마을

여행/국내 2012.04.03 15:13 Posted by 人形使

SAM_3508


집에서 2시간 30분 거리인 한반도지형.

실제로는 길이 막혀 3시간 정도 걸려서 도착.

걸어서 600m 거리라고는 하는데, 완만한 경사길이라 어린애들도 부담없는 코스였다.


SAM_3523

600m를 걸어가면 이렇게 생긴 경치를 볼 수 있다.

와이프는 이번 여행에서 가장 좋은 코스로 한반도지형을 꼽았다.


SAM_351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정약용 생가 산책

여행/국내 2011.02.07 17:30 Posted by 人形使
설날 연휴가 끝난 월요일.

자동차 정기검사를 받아야 해서 휴가를 냈는데, 생각보다 일찍 끝났다.

끌고 나온 아들을 데리고 그 길로 집 가까운 정약용 생가를 찾았다.

나도 무려 4년 만에 찾는 셈.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4.9 | 0.00 EV | 15.6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2:34:39

예전에 왔을 때에는 몰랐는데 근처에 음식점도 많이 들어섰다.
그동안 생긴 것인지...
외관을 볼 때는 그새 생긴 것은 아닌 듯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3.9 | 0.00 EV | 5.2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2:35:17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750sec | F/5.4 | 0.00 EV | 15.6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2:53:15

위대하신 대통령각하의 역작 4대강 사업 공사를 하는 바로 옆에서 찍은 사진.
낮 12시가 넘었음에도 물안개가 가득하다.
마치 북극 사진 같다.


SAMSUNG | EX1 | Landscape mode (for landscape photos with the background in focus) | Pattern | 1/1000sec | F/4.4 | 0.00 EV | 5.2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2:55:58



SAMSUNG | EX1 | Landscape mode (for landscape photos with the background in focus) | Pattern | 1/500sec | F/4.9 | 0.00 EV | 15.6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2:56:25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4.4 | 0.00 EV | 5.2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22:33

혼자서 사진을 좀 찍고 돌아다니니 어느덧 아드님께서 기상하셔서
드디어 데리구 생가로 고고싱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350sec | F/4.1 | 0.00 EV | 6.5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23:52

입구에서 한 컷이지만...
절대로 카메라를 보지는 않는다.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4.6 | 0.00 EV | 6.5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25:05

역시나 먼산~
사진 참 원생이처럼 나왔다.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350sec | F/4.1 | 0.00 EV | 6.5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27:41

문턱에서 저 받침이 재미있는지 계속 들락 날락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3.9 | 0.00 EV | 5.2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30:26

아빠와 함께 셀후~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4.1 | 0.00 EV | 6.5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32:15

정약용 생가에서 원샷
정약용 선생은 계모에게 키워졌다는데,
그 계모가 정말 훌륭하게 키우셨다고 한다.
신데렐라와 백설공주로 얼룩진
계모 전설에 반하는 참 훌륭하신 분인듯...

정약용 생가에서 오디오로 설명이 나온다.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4.1 | 0.00 EV | 6.5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32:49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4.6 | 0.00 EV | 10.6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33:02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750sec | F/4.4 | 0.00 EV | 5.2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35:47

생가 앞에 쌓인 눈을 발견하고는 갖고 놀고 있다.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4.9 | 0.00 EV | 15.6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35:57

그러다 던진다.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4.9 | 0.00 EV | 15.6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36:15

다시 뭉치고...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4.9 | 0.00 EV | 15.6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36:24

또 던진다.

ㅋㅋ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3.4 | 0.00 EV | 5.2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41:18

부자가 함께...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3.9 | 0.00 EV | 5.2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43:59

거중기 모형 앞에서...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3.9 | 0.00 EV | 5.2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46:26

생가 앞 기념관의 경사로가 마음에 든 듯....


SAMSUNG | EX1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4.3 | 0.00 EV | 15.6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1:02:07 13:46:52

나보고도 올라오란다.


원래는 남양주 종합촬영소에 가려고 했는데,
갔더니 매주 월요일은 휴무란다.

괜히 갔다.


두물머리를 갈까 하다가
거긴 너무 자주 가서
오랜만에 찾은 정약용 생가

애가 좀 커서 정약용이 누군지 알 정도 되면
다시 함 찾아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부천만화영상진흥원

여행/국내 2010.10.04 10:25 Posted by 人形使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마지막 서울 시내 단풍 구경 추천

여행/국내 2007.11.15 13:21 Posted by 人形使

DSCF2641, originally uploaded by PuppetMaster™.

이제 단풍도 거의 끝물이 되어 가고 있는것 같습니다.

주변에 쉽게 찾을 수 있는 서울 시내 단풍 구경지를 물어오시는 분들이 많으시던데, 서울의 고궁이나 능들을 방문해 보시면 어떨까 합니다.

창덕궁 홈페이지를 찾으니 이번주 단풍지수가 100%라고 올라와 있더군요. 전 한번 찾아가 보려구요.

http://www.cdg.go.kr/bbs/view.php?&bbs_id=notice&page=&doc_num=329

신고

부석사 여행 계획

여행/국내 2007.11.09 12:52 Posted by 人形使

1.      코리아나 호텔

054)633-4445

경북 영주시 부석면 소천리 387-15

2.      부석사

054)633-3464

경북 영주시 부석면 북지리 148

3.      소수서원

054)639-6693

경북 영주시 순흥면 내죽1 152-8

입장료 1인당 3,000

4.      선비촌

054)638-7114

영주시 순흥면 청구리 357

입장료 : 3,000

운영시간 : 오전 9 ~ 오후 6

5.      문수면 무섬마을

054) 639-6062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6.      소백산 풍기온천

054) 639-6911.6912

경북 영주시 창락리 345번지

7.      희방사

054)638-2400

영주시 풍기읍 수철리


신고

아침고요 수목원, 20071105

여행/국내 2007.11.07 17:36 Posted by 人形使
IMGP3500IMGP3501IMGP3502IMGP3503IMGP3508IMGP3509IMGP3510IMGP3511IMGP3512IMGP3516IMGP3519IMGP3520IMGP3522IMGP3523IMGP3525IMGP3526IMGP3527IMGP3528IMGP3529IMGP3532IMGP3533IMGP3538IMGP3540IMGP3541IMGP3542IMGP3544IMGP3547IMGP3550IMGP3552IMGP3554IMGP3555IMGP3557IMGP3560IMGP3562IMGP3563IMGP3566IMGP3569IMGP3571IMGP3575IMGP3576IMGP3579IMGP3586IMGP3591IMGP3595IMGP3599IMGP3601IMGP3604IMGP3608IMGP3610IMGP3613IMGP3614IMGP3615IMGP3617IMGP3621IMGP3622IMGP3624IMGP3625IMGP3626IMGP3627IMGP3629IMGP3631IMGP3640IMGP3642IMGP3643IMGP3644IMGP3648IMGP3651IMGP3652IMGP3653IMGP3655IMGP3657 

지난 월요일 일이 있어 월차를 냈다. 오전에 일이 끝나 오후가 휑하니 빈 상황.

혼자서 카메라 하나 매고 출사를 나가기로 결심. 철이다 보니 단풍을 찍고 싶었는데 알아보니 서울의 고궁은 월요일이 정기휴무란다. 창덕궁 비원에 가고 싶었는데...

결국 벼르고 벼르던 아침고요 수목원으로 출발했다. 2시에 출발해 3시에 도착. 낮시간이라 차도 없고 해서 가는 길이 부담스럽지는 않았다. (참고로 올때는 역시나 막혔다.)

평일이고 월요일이라 사람들이 거의 없을 줄 알았는데, 그래도 몇명이 있었다.

가을볕이 쎈지 하늘이 들어오면 노출 맞추기가 힘겨운 상황. 나중에 후보정으로 커버하리라 마음먹고 셔터를 눌렀으나 역시나 귀차니즘에 그냥 업로드를 해 버렸다.

잣나무가 참 멋드러지게 자라고 있었고, 곳곳의 단풍도 보기 좋았다. 설악 같은 완연한 가을이라기 보다는 좀더 넉넉한 느낌의 풍경을 보고 왔다.

다 돌고 나서 보니 2시간 남짓 흘렀는데 생각보다는 좁은 느낌이었다. 입구의 아저씨가 1시간 30분 정도 코스라고 하셨는데, 사진을 찍으며 돌아다녀서인지 그것 보다는 좀더 걸렸다.

앉을만한 자리도 많고 해서 친구들이나 연인들이 가서 쉬다 오면 좋을 것 같아 보였으나, 주말에는 사람이 좀 많지 않을까?

내부에 식당도 있고 찻집도 있는데, 요긴해 보이긴 했으나 상술이 다소 보이는 듯 해 씁쓸했다.
신고

한성항공 할인권 지르다

여행/국내 2007.11.02 11:11 Posted by 人形使

윤모 만화가의 블로그에 갔다가 G마켓 광고를 보고 한성항공 할인권을 질러 버렸다.

만원 할인을 해주는 쿠폰을 천원에 파는 것인데, 원래 저가항공인지라 잘 맞추면 제주도를 왕복 5~6만원에 간다는 계산.

갈지 안갈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우선 질러 버렸다.

그나저나 또 제주도에 가는건가...?

신고

(사진 한장 없는) 발리 여행 후기

여행/해외 2007.11.01 10:56 Posted by 人形使

2006년 11월 작성했던 글입니다. 이번엔 어딜 가나....


11월 9~14일 발리에 다녀왔다.


1. 발리에서 본 가장 불쌍한 사람
선셋 크루즈에 타서 본 남자 2명이서 놀러온 한국인 듀엣
보는 순간 눈물이...



2. 발리에서 겪은 가장 황당한 사건

발리행 비행기 착륙 할 때 쯤, 카메라의 사진을 보던 와잎 曰
"사진이 오래지워지네?"

...
...
...
all image delete를 하신 거였다.
덕분에 공항이나 비행기에서 찍은 사진은 없다. OTL



3. 한국에서 겪은 가장 황당한 사건
공항에서 어떤 꼬마애가 뛰어놀다가 면세점에 전시되어 있는 페트병 사이즈만한 향수를 박살 내었다.

보호자로 보이는 할머니가 아이를 잡아 끌며 '괜찮아 괜찮아'라고 하면서 저편으로 순식간에 사라졌다.

보고 있던 수많은 사람들 어안이 벙벙.



4. 간략 후기
도착일.
도착해서 짐 찾고, 입국 신고하고, 나와서 가이드 만나 호텔에 들어가니 저녁 7시 경...
발리는 6시 좀 지나면 바로 해가 져서 7시 쯤 되면 깜깜하다. 밥 먹고 짐 풀고 가져간 PMP로 영화 좀 보다가 디비져 잠.

공항에 입국 할 때 입국세를 내는데 줄 앞에 선 미국인 아줌마가 $25 짜리 입국 영수증을 들고서 자기들이 낸 돈이 맞냐고 물어보셨다. 내가 알기로는 7일 이하로는 $10만 내면 되는 것으로 알고 있어서 당신들 7일 이하로 있을거면 잘 못 낸거다라고 설명을 해줬다. 아줌마들 공항 직원들 보고 뭐라 뭐라 했으나 결국 $25를 내셨다. 눈 뜨고 둘이 $30을 바가지 썼다. 쯔쯔쯔...


2일
새벽에 일어나 조식을 먹고, 호텔 앞 바다로 나갔다....
근데 대개의 상상과 같이 백사장과 바다가 붙어 있는 것이 아니라, 썰물의 영향인지 백사장 앞에 갯벌이 있고, 그 갯벌을 한참을 걸어가야 바다가 나왔다. 원래 동물의 왕국 열나 좋아하는지라 갯벌에 들어가 각종 괴생물체 채집을 하면서 놀았다.

놀다보니 주면에 사람도 없고, 파도도 점점 높아지는 듯 해서(발리 파도는 서핑에 좋단다. 즉 그만큼 파도가 험하다)  방으로 돌아오려고 했으나... 호텔 내에서 길을 잃어 (공사 중이라 몇몇 길이 막혀 있었다 줴길) 한참을 돌아다녀야 했다. 기진맥진해서 방에서 에어콘 바람 쐐면서 좀 쉬다가 쿠타로 택시 잡고 출발. 쿠타는 발리 최고의 번화가며 가끔 대형 폭발 사고로 수십명이 죽어나갔던 곳이다!!

발리에 이런 테러가 있어서인지 어디에서나 엄격한 보안을 볼 수 있는데, 대형 쇼핑몰이나 호텔에서도 들어가기 전에는 반드시 검색대를 지나야 한다.

쿠타로 가는 길에 경찰을 길을 막고 차들을 우회시키길래 무슨 일인지 기사에게 물었더니 아마도 폭탄에 관련된 조사인듯 하다고 설명. 오호~ 재미있는 나라군!!

쿠타에서도 가장 높은 (무려 3층) 쇼핑몰, 센트로에 들어가 구경. 1층에는 유명한 빵집이 하나 있고, 2층에는 멋진 석양을 볼 수 있는 까페가 있다. 3층에는 전자제품 매장과 푸드코트가 있는데... 발리 전통 음식은 정말 별로라는 여행책자의 설명에 따라 푸드코트는 구경만 하다 내려옴.

해질녁이 되서 2층 까페에서 음료와 저녁거리를 시키고서 요리와 함께 해지는 풍경을 감상.

배가 부른 이후, 쇼핑을 하려고 돌아다녔는데 신기한 것들은 많이 봤지만 막상 살만한 것은 없었다. 해변에서 비키니 위에 입는 전통의상 같은 것이 있었는데 와잎은 노출도가 너무 심하다고 구매를 거부. 아쉬움에 돌아서며 1층 빵집에서 갓 구운 빵을 좀 사고 여행책자에서 소개해준 발마사지 집으로 출발.

센트로에서 나와 약 300m 정도를 걸어가면 나오는 레몬트리라는 집이었는데 1시간짜리 발마사지 코스가 6600원 정도.

그 짧은 거리를 걷는데 수많은 택시기사들이 자기들 택시 타라고 호객행위를 해서 짜증이 좀 났음.

1시간 정도 발마사지를 받고, 물과 음료를 사서 택시 타고 호텔로 돌아옴. 발리에는 수돗물은 석회질이 너무 많아서 절대로 마시면 안된다고 하고, 호텔에서는 1일 겨우 700ml 정도의 물만 제공을 해서 물과 음료를 최대한 많이 구입.


3일
조식 이후 호텔 내의 수영장 유람. 메인풀과 슬라이드풀에는 사람들이 좀 있었는데, 우리 방 앞에 있는 발리 전통 풀에는 사람이 한명도 없어서 와잎과 둘이서만 독차지 하고 놀다 들어옴.

한국에서 출발할 때 간식거리로 사갔던 사발면, 햇반, 김치로 점심 해결.

와잎이 힘들다고 오침을 취해 주시고 덕분에 난 약 2시간 가량 혼자서 PMP로 영화 한편 때림. 담번에는 어디 여행 가면 자유여행 말고 패키지로 가야겠다고 혼자서 다짐.

4시 정도에 가이드에게 예약해 두었던 선셋 크루즈로 출발.

가는 길에 발리 전통 장례 행렬을 3번이나 봄. 아마도 어제 가는 길에 봤던 폭탄이 터진 모양? 무슨 줄초상이 났는지... 발리에서는 대개 화장을 하는데, 돈이 없는 사람은 바로 화장을 하고, 돈이 좀 있으면 일주일 가량 축제를 하다가 화장을 한다고 함. 여기서 본 장례 행렬은 부자였는지 엄청 화려한 상여(약 2층 높이 정도)를 수십명이 지고서 길을 막고 진행했다.

좋은 구경(?)을 하고 선셋크루즈에 도착했는데 완전 실망.

기대한 것은 완전 호화판 유람선에서 해산물 뷔페를 즐기며, 생음악과 함께 일몰을 구경하는 거였는데...

무슨 한강유람선 같은데서 냄새나고 얼어붙은 햄쪼가리 몇개를 내놓은 부페를 먹으며 국적 불명의 가수가 부른 국적불명의 노래를 들어야만 했다. 나, 와잎, 같은 한국인 부부 일행 등등이 꼽은 최악의 발리 코스!!

또한 거기에서 발리에서 가장 불쌍한 사람을 만났는데, 남자2명에서 놀러온 한국인 듀엣. 어찌나 불쌍해 보이던지... ㅉㅉㅉ


4일
사실상의 여행 마지막 날. 원래 출발하려고 한 일정대로였으면 7일~12일 4박 6일 코스였는데, 예약이 되지 않아 3박 5일로 여행을 오게 되었었다. 상당히 아쉬운 일정.

마지막 날은 체크아웃도 있고, 다른 패키지 코스가 마침 가보고 싶었던 우붓이라고 해서 가이드를 따라다니기로 결정. (사실 어제 와잎의 낮잠 영향도...)

조식 이후 호텔 내에서 사진 찍으며 돌아다니다가 너무 더워 대충 찍고 철수.

방에서 짐싸고 나와 체크아웃. 짐들을 싣고 우붓으로 출발. 인도네시아에는 외국인들은 가이드를 하지 못하도록 되어 있어 모든 가이드들은 발리인이었다. 한국어도 어느정도 할 줄 알아 이것저것 설명을 해준다.

우붓은 발리 예술의 중심이라 불리우는 곳이라고 해서 기대를 만빵 먹고 출발을 했는데...

처음 도착한 곳은 요상한 쇼핑샵. 폴로와 각종 기념품들을 파는 곳이었다. 뭐 가이드도 먹고 살아야 하니 참아야지 하고 있었는데, 같은 일행이 여기에서 미친듯이 쇼핑. 무슨 옷을 수십벌을 사들였다. 젠장.

처음에는 참다가 하도 시간이 길어지길래 가이드에게 좀 ㅈㄹ을 해주었다.

예정된 일정이 6시까지 관광 완료인데, 그 ㅅㅂㄻ의 면세점인지에서 2시까지 삐대고 있음 어쩌라는것이냐.

다시 계획을 바꿔 내 평생 다시는 결코 무슨 일이 있어도 패키지 관광을 따라다니지 않기로 결심!! ㅆㅂ

그 ㅈ같은 면세점을 떠나 새박물관인지 하는 곳으로 출발. 가이드가 실실 내눈치를 보는게 ㅈㄹ의 약발이 통했나 보다. 역시... 각종 포유류들을 좀 험한 소리를 해줘야 관리가 된다.

새박물관인지 전시장은 의외로 볼만했다. 역시나 동물의 왕국 애호가로서 이런 것은 무척 재미있어 한다. 칠면조, 공작, 앵무새, 팰리컨등을 방목 형태로 키우는데 재미있는 코스였다. 책자에는 새똥 냄새등으로 비추한다고 되어 있었으나, 동물의 왕국/디스커버리 열혈 시청자인 나에게는 영양가 만점의 코스. 앞서 쇼핑몰에서 시간 빼앗긴게 아까워서 새박물관에서 최대한 느긋하게 돌아다녀 주셨다. 앵무새에게 먹이를 주는 코스가 있었는데, 양손과 머리 위에 앵무새가 앉아서 되게 신기했다. (비록 냄새는 좀 났으나...) 먹이를 먹고 있는 새가 날아갈까봐 모기가 팔에 앉아 피를 빠는데도 보고 있어야 하는 아픔도 겪고... 바로 옆에 파충류 전시장도 있었는데, 이 가이드 쉑히는 아쉽게도 거기에 가지는 않았다.

다음 코스는 발리 왕궁...이라는데 무슨 행사가 있어 거의 수박 겉핥기로 보고 나왔다. 나중에 알아 보니 입장료는 무료. 다시 한번 평생 다시는 무슨 일이 있어도 패키지 관광을 따라다니지 않기도 다시 한번 다짐.

다음 코스는 몽키 포레스트라는 곳. 발리 원숭이들은 싸가지 없기로 유명하다고 한다. 발리 전설에 왕을 원숭이들이 도와줘서 어쩌구 해서 현지인들은 원숭이를 신성한 동물 취급을 한다는데, 관광지들의 원숭이들은 관광객의 소지품을 소매치기 한 이후 먹을 것을 받고 그것을 돌려주는 것으로 유명하다고 책자에 설명이 나와 있었다.

원숭이 한두마리 정도 때려잡을 생각을 하고 숲으로 들어섰는데...

의외로 원숭이들이 얌전했다. 소지품을 도둑질 하기는 커녕. 사람들을 슬금슬금 피하는 꼴이... 열혈 한국 관광객이 꽤 많이 다녀가신 모양이었다.

역시나 동물들과 재미있게 놀아주며 기념 사진 좀 찍고 내려왔다.

우붓에는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많아 다음 코스로 가기 전에 길에 있는 가게들 구경 좀 하자고 가이드에게 이야기 했으나 개무시. 다시 한번 평생 다시는 무슨 일이 있어도 패키지 관광을 따라다니지 않기도 다시 또 한번 다짐.

가이드가 개무시를 하고 데려간 곳은, 미술품 판매하는 곳이었는데... 발리 미술은 세계적으로 인기가 많다고 들었었다. 실제로 가보니 나같이 일자무식인 사람도 혹할만한 멋진 그림들이 많았다. 마음에 드는 (전지 사이즈 가량의) 그림이 있어 가격을 물어보니 $150. 흥정을 해서 가격을 $90까지 다운시키고 구입을 하려고 보니 포장이 문제가 되었다. 판넬 자체로 포장을 해서는 도저히 비행기를 탈 엄두가 나지 않아 결국 구입 포기. 작은 사이즈 그림이라도 하나 고르려고 했으나 가이드 쉑히가 시간 없다고 해서 아쉬움을 남기고 다음 코스로 향했다.

그런데 다음 코스도 역시 관광객의 갸날픈 지갑을 비게 하기 위한 바가지 쇼핑몰. 일명 은세공 마을이라는데 국내에서 5천원이면 살만한 은반지를 적게는 3만원 많게는 150만원을 불러주셨다. 뻑큐를 날려주고 싶었지만 오지에서 물고기밥으로 발견되고 싶지 않아 '졸 사기네' 한마디 남겨주시고 저녁을 먹으로 출발.

다음 관광지는 발리 최대의 면세점인 DFS 갤러리아. 앞선 면세점에서 수십벌의 옷을 구입하신 일행은 OTL해 주시고 나와 와잎은 별로 살게 없어 간단한 기념품 정도를 사기로 했다... 그러나 간단한 기념품들이 너무 멋져 주시는 것이다 ㅠㅠ

특히나 목공예품들을 졸 화려해서 정말 사고 싶은 것이 너무 많았다. 겨우 참고 참고 참아서 몇가지만 구입. 아래는 쇼핑 리스트


발리 전통 가방 + 비치 의상 : 결국 와잎을 꼬셔 발리 전통 의상 구입! 근데 언제 입지 -_-ㅋ
각종 기념품 : 서핑 보드형 자석, 목공 고양이, 열쇠고리
호랑이기름 : 우리나라에서는 구하기 힘든 각종 벌레물린데, 타박상등에 만병통치약 호랑이기름
나무젓가락 : 손잡이 부분과 음식 닿는 부분이 자개로 되어 있어 졸 화려한 나무 젓가락
목공 액자 : 프레임에 전통문양 조각이 되어 있는 액자


아래는 사고 싶었던 물품 리스트
각종 목공예품 :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 화려하다.
발리 전통악기 : 작은북, 탬버린 닮은놈, 실로폰 닮은놈, 파도 소리 내주는 악기 등등등...
가짜 열대과일 : 열대과일 모양으로 만들어진 플라스틱... 정말 사고 싶었던 아이템 ㅠㅠ


우리가 쇼핑을 하고 있는 사이 같이 왔던 일행은 마사지를 받으러 갔었다. 갠적으로 마사지가 시원하다는데에 절대 동의하지 못하고 가이드가 소개하는 곳이 어련히 알아서 후질까 싶어서 받지 않고 쇼핑을 하고나서 일행과 만나 공항으로 가기로 했는데...

가이드가 중간에 찾아와 같은 일행이 마사지를 마치려면 시간이 좀 걸리니 먼저 공항에 가고 싶으시면 데려다 주겠다고 했다. 일행 중에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에 나올만한 아기도 끼어 있고 해서 굳이 다시 볼 필요도 없어 공항으로 먼저 출발.

가이드와 빠이빠이를 하고 공항으로 들어섰는데...

갖고 있던 돈을 죄다 써버려 공항 내에서 과자 하나 사먹을 돈이 없었다. 남은 시간은 약 2시간 정도. 어디 앉을만한 곳을 찾아봐야 겠다고 하다가 발견한 공항 마사지 집들은 죄다 1시간에 30만 루피(한화 약 3만 5천원). 공항이라 죄다 비쌌다.

걍 의자에 앉아서 쉬려고 앉았는데 바로 앞에 또다시 발리 기념품 점이 있었다. 줴길... 거기에 있는 기념품들이 더 이뻤다. OTL

좀 쉬다가 카드가 되는 업소를 찾아가 간단히 요기를 하고 한국행 비행기를 타고 귀국.



about 사진
오는 비행기에서는 와잎이 또다시 사진 지울 것을 염려해 카메라를 꺼내지도 않았다.

찍은 사진은 raw를 많이 이용해 총 6기가 정도. 장수로는 약 300장 남짓. 예전에 비해 많이 줄어든거다.

저번에 사진교실에서 J대 사진과 교수님이 "사진을 배우려면 빛을 이해해야 한다. 빛을 이해하려면 오토화이트발란스를 믿지 말고 태양광으로 놓고 찍는 연습을 해봐라"라고 하셔서 그렇게 놓고 찍었더니... 사진이 죄다 누런빛깔 뿐이다. 후보정 하려면 죽었다.......
신고

가끔 홍보팀에서 자신의 관심사나 즐겨찾는 사이트에 대한 글을 요청한다. 메트로에 연재되는 코너로 게재될 경우 짭짤한 원고료를 준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통장으로 직행이기 때문에 여느때와 같이 마나님께서 생활비에 보태신다는것 정도...

원래 직원 한명당 한번 정도씩 돌아가면서 쓰는 모양인데, 이번에는 땜방을 하느라 2번째 작성을 했다.

주제는 국내 여행.

기사를 보면 알겠지만 요즘 관광공사나 기타 지방자치 단체의 홈페이지를 잘 살펴보면 해당 지역의 볼거리를 잘 설명해 놓고 있다. 예전에는 공무원 하면 무척이나 게으른 사람들이라는 인식이 있었는데 요즘은 그런 것보다는 열심히는 일하지만 티가 잘 나지 않는 것 같아 아쉽다.

이번 가을에는 돈도 없는데 국내 여행이나 함 가야쥐~


more..

 

사이트 이름

URL

사이트 소개

한국 관광공사 여행정보 사이트

http://www.visitkorea.or.kr

국내의 다양한 관광정보들을 보기 쉽게 제공

야후 거기 국내 맛집, 여행지 칼럼

http://kr.gugi.yahoo.com/magazine/magazine.php

다양한 맛집, 여행 컬럼과 지역 축제 정보 제공

경기도 종합관광정보 사이트

http://www.ggitour.or.kr/main.jsp

경기도 주변 관광지 정보

경기관광공사 종합여행정보 블로그

http://blog.naver.com/ggitour

경기도 주변 관광지 정보 및 이벤트

서울특별시 관광정보

http://www.visitseoul.net/visit2006/index.jsp

서울 시내 관광지 및 행사 정보

여행사진 처리닷컴

http://cheori.com/

여행사진 잘 찍는 법과 주요 관광지 사진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