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내 원자력 발전 현황

이야기/험담 2011.03.15 13:18 Posted by 人形使



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사고들을 보다가
최근 SLR클럽에 아래와 같은 글이 올라왔습니다.

원문
1부 : http://bit.ly/hEkZuk
2부 : http://bit.ly/eTMVAF

원문 : http://www.iam-t.jp/HIRAI/

위 글을 읽다보니 일본에서는 원전 주변에 사는 여성들의 경우 예정된 결혼이 파혼될 정도라고 합니다.
글에 따르면 원전의 굴뚝에서 나오는 증기마저도 방사능 물질이라 주변 민간인들은 그야말로 24시간 피폭을 당하고 있는 상황이고,
그런 환경에서 자란 여성들이 이후 임신을 하면 태아의 건강을 보장할 수 없다는군요.

이것이 일본의 원전이 안전성이 취약하다는 비등수경수로 방식이라서 발생하는 문제인지는 모르겠습니다.


호기심에 국내 원전 위치를 검색해 보니
놀랍게도 부산시에 1군데(고리), 경주시에 1군데(월성)이 있네요.
국내의 경우 일본과는 방식(국내의 경우 가압경수로 방식)이 달라 방사능물질이 외부로 직접적으로 노출될 가능성은 없다고 합니다 만, 일단 사고가 발생하면 어느 원자로도 안정적이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79년 가압경수로 방식의 스리마일 원자력 발전소에서 노심융용(멜트다운)사고가 발생하여 체르노빌 이전 최악의 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기록되었고,
같은 가압경수로 방식의 원자로 7개를 폐쇄했다고 합니다.

출처 : 위키백과 스리마일 섬 원자력 발전소 사고 http://bit.ly/hUf4RH

이후 미국은 지금까지 원자력 발전소 건립을 하지 않다고 오바마가 최근 2개의 원자력 발전소를 건립하겠다고 했다고 하는데, 그 와중에 일본에서 이 난리가 나고 있으니 앞으로 귀추가 주목되는군요.


어쨋거나 위 사고를 볼 때에 원자로의 방식은 크게 문제되지 않아 보입니다. 이론적으로 아무리 안전하다고 하더라도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며, 일단 발생을 할 경우 엄청난 피해를 불러 일으키게 됩니다.

그런 위험한 시설이 경남에, 그것도 대도시 근처에 근접해 있다는 것을 지금껏 전혀 몰랐네요.

또한 최근 추가로 원전 설립을 검토 중이며 삼척시등이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해당 지자체들에서는 찬반 양론이 격하게 대립하고 있다고 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작성한지 좀 지난 글인데 이 사건 이후로 크라운제이가 자주 보이더라구.
지난주 일밤 몰카에도 나오고, 대박난거지 뭐...
크라운 제이 충격고백, “요르단 공주는 동성애자” 라는 기사를 보았다. 호기심에 관련된 자료를 검색해 보기 시작했으나 찾아보면 볼 수록 저 기사 혹은 크라운 제이라는 사람의 발언이 거짓이 아닌가 하는 의문만 들기 시작했다. 과연 진실은 무엇인가?

우선 크라운 제이라는 사람이 사귀려고 했다는 요르단 공주에 대해서 알아 보았다. 기사를 검색해 보았더니 지난 7월 야심만만에서 빔버띠라는 이름의 요르단 공주와 키스를 한 사연을 이야기 했다는 기사를 찾을 수 있었다. 기사로 보아 그 공주의 이름은 빔버띠인 것 같다. 크라운 제이 본인이 그렇게 이야기를 했으니...

고뉴스 외에 다른 곳에서는 그 기사를 찾을 수 없는 것으로 보아 화제가 되지 않았던 모양이다. 그러나 이번의 동성애자 발언은 포털의 메인에까지 뜨면서 많은 사람들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찾아본 바에 의하면 빔버띠라는 이름의 요르단 공주는 없다는 것.

우선 공주의 정의는 무엇인가? 야후 사전의 정의에 의하면 "정실왕후가 낳은 임금의 딸"이 공주다. 그럼 요르단에서 공주라 불리울 수 있는 사람은 현재 국왕 후세인 2세 킹 압둘라의 딸이거나 전왕 후세인 1세의 딸이어야 한다.

전 요르단 국왕 후세인 1세는 4명의 부인에게서 6명의 왕자와 6명의 공주를 낳았다. 왕자는 제외하고 공주의 이름과 출생연도만 보면 각각 알리아 공주(56년생), 제인 공주(68년생), 아이샤 공주(68년생), 하야 공주(74년생), 이만 공주(83년생), 라야 공주(86년생)이다. 즉, 후세인 1세에게는 빔버띠라는 이름의 공주가 없다. 게다가 위 기사를 보면 크라운 제이와 같은 수업을 들었다고 하는데 79년생인 크라운 제이와 같이 수업을 들을만한 공주는 74년생 하야공주나 83년생 이만공주 뿐인데, 나이 터울이 너무 많다. 같이 수업을 들을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또한 현 후세인 2세에게는 2명의 공주가 있는데 이만 공주(96년생), 살마 공주(2000년생)이다. 요르단 왕가의 7명 공주 중에 빔바띠라는 이름의 공주는 없다.

그럼 대체 크라운 제이가 만난 요르단 공주란 누구인가? 우선 위 왕가의 인물들이 낳은 딸일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왕가의 계보를 봤을 때, 78~80년생의 딸을 갖고 있을만한 인물은 56년생인 알리아 공주뿐이다.

그러나 확인해 본 결과 알리아 공주는 2번 결혼해 3명의 아들을 낳았다.

빔바띠 공주는 현 요르단 국왕인 후세인 2세(위 사진)의 딸도 아니며, 전 국왕인 후세인 1세의 딸이나 손녀도 아니다. 그럼 다른 가능성은 전 국왕 타랄이나 요르단 1대 국왕 압둘라 토후 1세의 자손일 수 있다. 요르단은 1946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해 지금까지 국왕은 4명밖에 없다. 다행히도 위키피디아에는 이들의 자손들이 잘 정리되어 있었다.



자 위의 어디를 봐도 빔바띠라는 공주는 보이지 않는다. 1대 국왕 압둘라의 경우 손자에 증손녀 명단까지 나와 있으나 빔바띠는 없다.

이와 같이 요르단 왕가에서 빔바띠라는 이름은 전혀 찾을 수 없었다. 과연 크라운 제이가 만난 여자의 정체는 무엇일까? 사실 내가 궁금한 것은 크라운 제이가 그런 사람을 만나기나 했을까 하는 것이다. 요즘 시청률이나 인기검색어가 되기 위해 편집이나 과장 방송이 여러차례 주의를 받았었다.

크라운 제이의 이번 발언도 그런 유형의 것이 아닐까 하는 것이 내 생각이다. 물론 크라운제이가 잘못 알았을 수도 있지만 이런 발언은 외교적인 문제가 될 수도 있는데 너무 경솔하지 않은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