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뷰티아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8.25 엑스프라임 스테이트 2룸 텐트 사용기 (1)

잇츠캠프라는 캠핑용품 전용몰에서 판매하는 스테이트라는 리빙쉘 텐트 사용기입니다.


제가 이전, 이전 모델인 뷰티아라라는 텐트를 사용 중인데, 
현재에는 스테이트로 모델명이 변경되었기에 스테이트 사용기로 올립니다.




제가 리빙쉘을 고르며 정한 몇가지 조건입니다.

1. 혼자서 치기에 부담이 없을 것
2. 가능하면 여름에도 쓸 수 있을 것
3. 최대 크기가 6m x 4m일 것

1. 리빙쉘을 포함한 모든 텐트는 혼자서 칠 수 있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항상 저 혼자치기 때문이죠 (털썩....) ㅠㅠ
내일도 중랑캠핑숲에 가는데... 공사가 다망하신 저희 마나님은 회사에 들렀다 오시고 저는 애들 데리고 먼저 가서 텐트 치고 있어야 합니다.
이게 소소한 돔텐트 하나 칠 때에는 문제가 안되었는데, 리빙쉘은 현실적으로 혼자 칠 수 있는 모델이 몇 없습니다. 

이 텐트는 그 몇 없는 텐트 중에 하나입니다.

이전 모델의 판매 페이지입니다. 설명과 같이 혼자서 양끝 네군데에 팩 박고 폴대 하나씩 끼워주면 텐트가 자립합니다.
http://www.chocammall.co.kr/shop/base/product/viewProductDetail.do?page_no=1&curCateMenuIdx=1&sub_menu_cd=001001&goods_no=3997&cur_menu_cd=001&cur_menu_title=%ED%85%90%ED%8A%B8%2F%ED%83%80%ED%94%84

전 좀 적응이 되니 텐트 세우는 데에는 한 30분 걸리는것 같습니다.

2. 저는 이 텐트를 여름에도 씁니다 
리빙쉘을 여름에 쓰지 않는 이유는?
치느게 힘들고 땀 삐질 나면서 텐트 치다가 진 다빠지고 열받기 때문이죠!!

그런데도 여름에, 그것도 한 여름에 이 텐트를 써야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이렇게 전면이 다 메쉬라서입니다. 왠만한 리빙쉘 잘 뜯어보시면 모기장 없이 그냥 천으로 가려진 부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 텐트에 비해 이 텐트는 모퉁이 한면까지도 모기장이 달려 있습니다.
자 그럼 이렇게 사방이 다 뚫려 있어서 시원하냐? 그건 또 아닙니다.

일단 모기장이 달려 있으면 모기장을 치지 않은 것보다 바람이 안 통해요. 물론 막힌것보다는 낫겠죠. 그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럼 치는데 힘들고 한데 그냥 돔텐트 들고 댕기지 뭐하러 이걸 들고 댕기냐?? 라는 말 나옵니다.

여름엔 애들 놀이터로 씁니다.

해 좀 떨어지고 슬슬 모기가 올라오면 여 안에 들여보내고 놀라고 합니다. 여름에 모기대항용으로 타프스크린 쓰는 분들 중 많은 이유가 모기장의 존재 때문입니다. 이 텐트는 넓이가 타프스크린보다 넓습니다. 타프스크린이 넓어봤자 4.5x4 정도인데 이 텐트는 6x3.7입니다. 넓고 모기로부터 안전한 공간의 확보가 여름에 제가 이 텐트를 쓰는 이유입니다.





3. 마지막으로 크기가 6m x 3.7m입니다
넓어서 좋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제가 한계로 생각하는 6m를 지키고 있습니다.
저는 예약운이 좋은 관계로 국공립 캠핑장을 자주 갑니다. 그런데 이런 국공립 캠핑장은 사이트 크기가 크지 않습니다. 길이가 6m면 설치가 정말 아슬아슬합니다.

뭐 한 30~50cm 정도 튀어 나가면 어때?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으나, 제가 즐겨찾는 중랑캠핑숲의 경우에는 6m 밖은 아스팔트라 팩 박기가 불가능합니다. (사실 아스팔트에 박히는 팩도 있긴 합니다만 국가시설을 텐트 하나 치자고 훼손하기엔...) 그래서 저는 좁은 국공립 캠핑장에 가면 텐트를 후줄근하게 칩니다. 팩을 바짝 땡겨 쳐야 이쁘게 잘 쳐지는데, 그럴 공간이 없거든요.

제가 아는 것만해도 중랑캠핑숲, 한탄강 자동차야영장 등은 사이트 길이가 6m 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저는 저 3가지를 중요한 리빙쉘의 선택 조건으로 골랐고, 그에 부합하고도 저렴한 텐트가 있어서 뷰티아라를 선택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텐트의 이너는 면혼방입니다
참고로 저는 텐트가 좀 많이 있습니다. 많을 때에는 한 8개까지도 늘었었는데 요즘은 많이 정리해서 5개 정도로 줄였네요. 그렇게 잡다한 텐트가 많아서 그러한 텐트들을 이너로 사용할 생각으로 저는 처음 구입당시 이너를 구입하지 않았습니다. 지금은 왜 그때 같이 사지 않았을까 후회를 합니다만.... 어쨋거나 사람들 얘기로는 면이너가 무척이나 좋다고 하더군요. 전 써보질 못해서 잘 모르겠습니다만 일반 이너에 비해 면이너는 훨~씬 좋다고 하네요. 그래서 나중에 사려고 보니 한 20만원 하더군요....(털썩...)



그리고 정말 정말 정말 마지막으로!!!!

이 텐트 구매하실 분은 TPU 글라스 꼭 선택하세요!!!

이게 뭔가 하면 텐트 앞에다 다는 비닐장막 같은건데, 겨울에는 유리창처럼 밖을 내다 볼 수 있게 해주는 그런 쓰잘데기 없는 겁니다.

그런 쓰잘데기 없는걸 뭐하러 사라고 하냐면, 이게 다른 텐트들은 싸게 공동구매를 해도 8~9만원이 훨씬 넘어 갑니다.

콜* 이런 브랜드는 10만원은 우습게 넘어요.

근데 여기꺼는 5.7만원입니다

그리고 겨울캠핑을 하려면 이게 또 은근 있으면 좋아요.

저도 처음에 사지 않았는데 요즘 사려고 보니 같은 쇼핑몰에서 8.9만원에 파네요





마지막으로 제가 첨에 사서 검수하려고 쳐 봤던 사진을 올립니다.

이 텐트 안에 제가 쓰는 다른 텐트를 이너처럼 쳐 본 사진 한장만 올리고 이만 물러납니다



그러고 보니 단점을 쓰지 않아 같이 써봅니다. 
1. 텐트가 큰 편이라, 겨울에는 난방이 힘듭니다. 그래서 저는 최근 로터리난로로 갈아탔습니다
2. 요령이 없으면 설치가 힘든가 봅니다. 저는 텐트 첨에 사고 검수만 2회 할 정도로 쳐봐서 별로 모르겠던데 첨 쳐보는 분들은 폴대를 오징어링에 끼우는 것도 못하십니다.
3. 그외엔 이너가 비쌉니다. (이너를 같이 구매하지 않은 저같은 사용자 입장에서는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