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블로그에서 옮겨옵니다. 다시 한번 고 이도련씨의 명복을 빕니다.                                               



http://blog.naver.com/namelessstar

지난 8월 4일 간암의 재발로 고인이 되신 이도련 씨의 블로그입니다.

namelessstar(이름없는 스타)라는 아이디를 보니 마음이 더더욱 아프네요.

네이버의 ‘문화예술을 사랑하는 안산사람들’ 까페(http://cafe.naver.com/cultureartlovers)에

"안녕하십니까, 이도련 입니다. 
가입절차와 방법을 몰라 이제서야 겨우 인사 올리게 됨을 
넓게 이해 해주시기 바람니다.
또 혹시 압니까   늦게 배운 도둑이 날새는 줄 모른다고 
이 카페에서 아예 눌러 앉아 살지...참 이 란은 짧게 말하는 곳이죠 그쵸 네 ?????"
라는 가입인사를 남기기도 하셨습니다.

또한 장문의 가입인사를 남기셨는데 한번 옮겨와 보겠습니다.

http://cafe.naver.com/cultureartlovers/19

안녕하십니까!

 

이도련 입니다.

 

어디선가 본거 같기도 하고 들어본거 같기도 하죠?

네 그렇습니다. 저는 탤런트 이면서 연극 배우 면서 성우도 하면서 또 요즘은 뜸 합니다만

영화배우도 하고 CF도 하는 만능 엔터테인먼트 임에는 틀림 없읍니다만

한편 정확히 따지고보면 연극 빼놓고는 그 어느 한곳 이렇다 할만큼 뚜렷하게 내 세울거 없는

그저 예술인 입네하고 떠들어 대는 보잘것없는 평범한 인간 나부랭이에 불과 합니다.

 

각설하고

서울 강남 8 학군이라는 대치동에서 그럴싸하게 살고있다가

경기도 안산에 예술인들 모여 산다는 아파트가 세워진다는 얘기를 듣는 순간 마치 감전이라도 된양

뒤도 안돌아보고 예술인 아파트에 눌러산지가 어언 강산이 변해도 두번은 변했을 듯한

20 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읍니다 그려.....

 

초창기에는 이름만 들어도 훤할 노 대통령의 후원회장을 지낸 방송작가 이신 이기명 씨를 비롯하여

얼마전에 유명을 달리하신 고 장동휘 선생님을 위시하여 화가 서예가 문학가 음악가 연극인등

그야말로 뻑적지근하게들 모여 예술인 아파트를 중심으로 안산에 말그대로 문화예술의 꽃밭을

이룰듯 하더니 풀기하나없는 시장들이 오가더니 어쩌다 정말 이지경에까지 왔는지....

 

지금은 홧김인진 모르지만 몸이 많이 쇠약 해지신 안산예술인의 산 증인이신 장천호 선생님과

그 뜻을 같이 하는 제가 가장 존경하는 율산 문영희 선배님을 비롯한 채규성 후배들이라든지

언듯 생각은 안나지만 몇 안되는 문화예술에 관심을 가지신 몇몇 분들이 모여 아무리 그래도

이럴수는 없지 않느냐

 

해서, 우선 온라인 상으로라도 그뜻을 같이해보자 해서 문안사를 생각해내신 거룩한 뜻으로 느끼고

이몸 또한 그렇다면 가만 있을수 있느냐 해서 ,

이왕이면 벗고 주라고 미약한 이몸이지만 한번 뛰어들어 보려 합니다.

사실 이게 몇번째 글인지 모릅니다.

어찌어찌 하다 잘못되어 3 번짼가 4 번짼가 쓴 글이오니

흉허물 하지 마시고 그냥 박수나 손바닥에 물집이 잽히도록 쳐주시면 솔찬이 힘이 나겠구만요

그럼 오늘은 여러가지 형편상 이만......  지금까지 이도련 이었읍니다

신고
작성한지 좀 지난 글인데 이 사건 이후로 크라운제이가 자주 보이더라구.
지난주 일밤 몰카에도 나오고, 대박난거지 뭐...
크라운 제이 충격고백, “요르단 공주는 동성애자” 라는 기사를 보았다. 호기심에 관련된 자료를 검색해 보기 시작했으나 찾아보면 볼 수록 저 기사 혹은 크라운 제이라는 사람의 발언이 거짓이 아닌가 하는 의문만 들기 시작했다. 과연 진실은 무엇인가?

우선 크라운 제이라는 사람이 사귀려고 했다는 요르단 공주에 대해서 알아 보았다. 기사를 검색해 보았더니 지난 7월 야심만만에서 빔버띠라는 이름의 요르단 공주와 키스를 한 사연을 이야기 했다는 기사를 찾을 수 있었다. 기사로 보아 그 공주의 이름은 빔버띠인 것 같다. 크라운 제이 본인이 그렇게 이야기를 했으니...

고뉴스 외에 다른 곳에서는 그 기사를 찾을 수 없는 것으로 보아 화제가 되지 않았던 모양이다. 그러나 이번의 동성애자 발언은 포털의 메인에까지 뜨면서 많은 사람들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찾아본 바에 의하면 빔버띠라는 이름의 요르단 공주는 없다는 것.

우선 공주의 정의는 무엇인가? 야후 사전의 정의에 의하면 "정실왕후가 낳은 임금의 딸"이 공주다. 그럼 요르단에서 공주라 불리울 수 있는 사람은 현재 국왕 후세인 2세 킹 압둘라의 딸이거나 전왕 후세인 1세의 딸이어야 한다.

전 요르단 국왕 후세인 1세는 4명의 부인에게서 6명의 왕자와 6명의 공주를 낳았다. 왕자는 제외하고 공주의 이름과 출생연도만 보면 각각 알리아 공주(56년생), 제인 공주(68년생), 아이샤 공주(68년생), 하야 공주(74년생), 이만 공주(83년생), 라야 공주(86년생)이다. 즉, 후세인 1세에게는 빔버띠라는 이름의 공주가 없다. 게다가 위 기사를 보면 크라운 제이와 같은 수업을 들었다고 하는데 79년생인 크라운 제이와 같이 수업을 들을만한 공주는 74년생 하야공주나 83년생 이만공주 뿐인데, 나이 터울이 너무 많다. 같이 수업을 들을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또한 현 후세인 2세에게는 2명의 공주가 있는데 이만 공주(96년생), 살마 공주(2000년생)이다. 요르단 왕가의 7명 공주 중에 빔바띠라는 이름의 공주는 없다.

그럼 대체 크라운 제이가 만난 요르단 공주란 누구인가? 우선 위 왕가의 인물들이 낳은 딸일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왕가의 계보를 봤을 때, 78~80년생의 딸을 갖고 있을만한 인물은 56년생인 알리아 공주뿐이다.

그러나 확인해 본 결과 알리아 공주는 2번 결혼해 3명의 아들을 낳았다.

빔바띠 공주는 현 요르단 국왕인 후세인 2세(위 사진)의 딸도 아니며, 전 국왕인 후세인 1세의 딸이나 손녀도 아니다. 그럼 다른 가능성은 전 국왕 타랄이나 요르단 1대 국왕 압둘라 토후 1세의 자손일 수 있다. 요르단은 1946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해 지금까지 국왕은 4명밖에 없다. 다행히도 위키피디아에는 이들의 자손들이 잘 정리되어 있었다.



자 위의 어디를 봐도 빔바띠라는 공주는 보이지 않는다. 1대 국왕 압둘라의 경우 손자에 증손녀 명단까지 나와 있으나 빔바띠는 없다.

이와 같이 요르단 왕가에서 빔바띠라는 이름은 전혀 찾을 수 없었다. 과연 크라운 제이가 만난 여자의 정체는 무엇일까? 사실 내가 궁금한 것은 크라운 제이가 그런 사람을 만나기나 했을까 하는 것이다. 요즘 시청률이나 인기검색어가 되기 위해 편집이나 과장 방송이 여러차례 주의를 받았었다.

크라운 제이의 이번 발언도 그런 유형의 것이 아닐까 하는 것이 내 생각이다. 물론 크라운제이가 잘못 알았을 수도 있지만 이런 발언은 외교적인 문제가 될 수도 있는데 너무 경솔하지 않은가?


신고